Premium > 최신영상
타이거 우즈와 의리 지키다가 지옥과 천당 오간 나이키. 잘 한 걸까
2019-06-21 | 조진서

타이거 우즈가 이혼 스캔들을 냈던 2009년 많은 스폰서들이 떨어져나갔지만 나이키만은 계속 의리를 지키며 스폰서를 유지했습니다.
10년후 우즈가 마스터스 우승으로 재기하면서 나이키의 뚝심이 어느 정도 보답 받았다고는 하지만 기업의 입장에서 당시의 결정이 정말 옳았다고 할 수 있을까요?
광고모델의 스캔들에 대처하는 기업의 올바른 자세에 대해 알아봅니다.

내용 모두 펼치기
HBR Premium은 유료 서비스입니다.
10인의 디렉터가 쉽게 설명해주는 HBR Premium!
HBR Premium을 구독하고 디지털 서비스까지 이용하세요!
프리미엄신청
관련 매거진 아티클
  •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