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 전략
“바쁘다”보다 “돈이 없다”는 핑계가 낫다
2019-10-04 | 김성모 에디터

멀리 사는 친구한테 청첩장을 받았는데, 시간과 비용 문제로 참석을 못 하게 되었다면? 친구의 마음을 상하게 하거나 우리 우정을 소중히 여기지 않는다는 느낌을 주고 싶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친구에게 어떻게 거절의 의사를 표현하는 게 바람직할까요?

내용 모두 펼치기
HBR Premium은 유료 서비스입니다.
10인의 디렉터가 쉽게 설명해주는 HBR Premium!
HBR Premium을 구독하고 디지털 서비스까지 이용하세요!
프리미엄신청
김성모 동아일보 미래전략연구소 기자
관련 매거진 아티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