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 HR/리더십
  • 끔찍한 생각: 새로운 방식으로 문제 해결하기 유명한 산업디자이너이자 작가인 아이세 비르셀에 따르면 ‘일부러 남들이 봤을 때 하찮은 아이디어를 떠올린다’고 합니다. 그의 행동이 좀 비상식적으로 보이긴 하죠? 그에 따르면 이러한 생각은 새로운 접근방식으로 문제… 이미영
  • 나잘난 '레인메이커'부하를 이끄는 집단적 리더십 수평성이 강한 조직문화가 대세인 시대에는 ‘나를 따르라’는 식의 나폴레옹 스타일 리더십이 먹히지 않습니다. 요즘은 리더만큼이나 부하들의 역량이나 지적인 수준도 높아 모두가 능력자인 레인메이커들입니다. 이들의 동의… 김정원
  • 피드백은 정말 성장에 도움이 될까? 기업 관리자들은 항상 직접적이고, 비판적으로 피드백을 주라는 지시를 받습니다. 직원들이 피드백을 받으면 더 나아질 거라고 믿기 때문이죠. 과연 그럴까요? 이와 관련된 연구결과를 소개해드립니다. 김성모
  • 미움받지 않을 용기, 영리한 내부고발자 되는 법 직장에서 무언가를 바꿔보자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어 목소리를 냈다가 왕따를 당하거나 심지어 내쫓길 수도 있습니다. 이제는 용기에 영리함을 더해야 합니다. 영리한 내부고발자가 되는 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김정원
  • 죽어가는 회의를 살리는 심폐소생술 #퍼실리테이션 #브레인라이팅 사람들은 회의를 ‘진짜’ 업무를 못하도록 방해하는 장애물로 생각합니다. 하지만, 회의는 집단의 지성을 모으고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추진력과 에너지를 발산시킬 수 있는 최고의 활동입니다. 죽어가는 우리들의 회의를 … 김정원
  •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 줄 안다? “호의가 계속되면 그게 권리인 줄 안다!” 예전에 크게 히트한 영화 ‘부당거래’에 나오는 대사입니다. 괜히 함부로 나서서 호의를 베풀고 도움 주다가는 손해를 보거나 오히려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의미입니… 고승연
  • 야후 CEO가 회의에 늦었다? 이슈가 된 까닭은? 많은 근로현장에서 남녀차별이 여전하지만 특히 IT업계에서는 브로그래머라는 단어가 있을 정도로 그 정도가 심한 편입니다. 조안 윌리엄스 교수는 HR의 4가지 분야에서 지표를 세우고 꾸준히 체크하며 개선하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최한나
  • 과감하고 냉정하게. 조직 내 무기력증 해소한 트레이거CEO 때로는 조직 내 정착한 해로운 조직문화가 기업이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갉아먹습니다. 이때 필요한 것은 조직 문화를 쇄신하고 조직과 함께 일하기 적합한 사람들을 적재적소에 배치하기 위한 리더의 냉정한 결단입니다. 이미영
  • ‘킬러 실험’ 안될 놈은 빨리 죽여야 회사가 산다! 조직을 스타트업처럼 혁신적으로 만들려면 과감한 실험도 중요하지만 엄격한 규율을 적용해야 하고 리더 또한 위험을 무릅쓰는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배미정